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느티나무도서관, ‘후원 명패 다는 날’ 열어 후원자와 자원활동가에게 감사를 전한다.

기사승인 2024.06.21  10:14:30

공유
default_news_ad2

용인 수지에 위치한 느티나무도서관은 오는 6월 29일(토) 오후 4시 ‘후원 명패 다는 날’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0년 사립문고로 시작해 2007년 사립공공도서관으로 확장한 느티나무도서관은, 시민활동을 북돋는 지역사회의 플랫폼이자 도서관계의 실험실로서 25년째 도서관운동을 하고 있다. 

작년 사립공공도서관 운영지원금 삭감사태를 겪으며 존폐 위기에 처했던 느티나무도서관은 단체, 개인들의 후원에 힘입어 삭감된 예산 전액을 후원금으로 채우는 성과를 만들어냈다. 

도서관 예산삭감사태가 이슈화된 2023년 6월부터 현재까지, 느티나무도서관 정기 후원을 시작한 사람은 226명, 일시후원으로 도서관 지지한 사람은 351명으로  느티나무도서관에 대한 지역사회의 단단한 신뢰와 기대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후원 명패 다는 날‘ 행사는 도서관 활동 보고, 구석구석 도서관 탐험, 골든벨 게임 등으로 진행되며, 후원자가 직접 자신의 이름을 붙이는 활동으로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느티나무재단 박영숙 이사장은 ‘느티나무도서관이 지금까지 지속될 수 있었던 원동력은 후원자와 자원활동가의 참여였다. 시민들의 힘으로 운영되는 민간 재단으로서 느티나무는 대안을 모색하는 시민들의 자유로운 실험을 더 활기차게 촉진하고 연결하고 북돋우려 한다.’ 라며 든든한 지지와 응원을 이어나가 줄 것을 당부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