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19 아트트럭 기획공연 <어반 스테이지> 개최

기사승인 2019.11.08  17:49:45

공유
default_news_ad2

- 도심 속 겨울밤을 수놓을 라이브 발라드 공연
수능을 마친 수험생을 위한 무료 콘서트

용인문화재단은 11월 16일 오후 5시 동백호수공원 광장에서 이동식 무대인 ‘아트트럭’의 두 번째 기획 형 공연으로 발라드 가수들의 라이브 무대로 꾸며지는 '어반 스테이지' 를 무료로 개최한다.

발라드 콘서트 형식의 '어반 스테이지' 는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과 가족, 연인을 위한 라이브 공연으로 감미로운 보이스로 감성을 촉촉이 적실 수 있는 라이브 가수의 매력적인 콘서트로 꾸며질 예정이다.

‘오늘 취하면’, ‘1+1=0’ 등의 곡을 통해 독보적인 음색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수란과 ‘고백’, ‘미안해’ 등 깊고 애절한 보이스의 양다일, ‘홀로’, ‘솔직하게 말해서’ 등 차세대 OST 여왕으로 꼽히는 김나영이 라이브 밴드와 함께 히트곡을 선보인다.

재단이 운영하는 ‘아트트럭’은 4.5톤의 대형 트럭을 개조한 이동식 공연 무대로, 찾아가 는 공연으로 시민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원 형과 기획형 공연으로 구분되며, 기획 형인 <어반 스테이지>는 고품격 라이브 공연 콘텐츠를 야외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선보인다. 한편 2019년 첫 번째 기획 형 공연으로 용인시청 광장에서 선보였던 <더 그레잇 뮤지컬 갈라>는 2500여 명의 시민이 광장을 꽉 채우며 성황리에 마무리 된 바 있다.

초겨울 밤, 발라드 콘서트의 진수를 보여줄 <어반 스테이지>는 용인 시민을 위한 무료 공연으로 별도의 사전 신청 없이 공연 당일 오후 4시 30분부터 입장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송정민 기자 bgg413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