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20.12.23  14:57:50

공유
default_news_ad2

- 2025년부터 음식물 쓰레기 자체처리·편의시설 설치로 삶의 질 개선 기대

   
▲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 본격 추진

[용인뉴스] 용인시가‘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을 본격 추진, 오는 2025년부터 음식물 쓰레기를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시는 23일 제250회 용인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용인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 시행자 지정 및 실시협약 동의안’이 가결됨에 따라 2025년까지 총 2191억원을 투입해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에코타운 조성 민간투자사업은 처인구 포곡읍 용인레스피아 내 5만1046㎡ 부지 지하에 하수처리시설과 슬러지 자원화시설, 유기성폐자원 바이오가스화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유입 인구 증가에 따른 도시기반시설을 확충하고자 시가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해왔다.

무엇보다 지상에 다목적 체육시설과 공원 등을 함께 조성함으로써 인근 주민들의 생활환경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는 목표를 중점에 두고 있다.

이날 통과된 동의안은 시와 민간사업자가 손실과 이익을 분담하는 손익공유형 민간투자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BTO-a 방식의 경우 시공 및 운영의 위험성을 줄이고 완공 후 운영비와 사용료를 줄일 수 있어 시가 적극 추진해 왔다.

시는 동의안 통과로 내년 1월 민간사업자와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환경영향평가와 각종 심의 등을 거쳐 같은해 9월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업이 완료되면 용인레스피아의 하루 하수처리용량은 기존 5만6000톤에서 1만2000톤 증가해 6만8000톤으로 늘어난다.

또한 220톤 규모의 슬러지와 250톤 규모의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

특히 다양한 생활편의시설로 주민들의 주거환경이 개선되고 그동안 민간처리업체에 위탁했던 음식물 쓰레기를 자체 처리해 예산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하수처리용량 부족으로 지연됐던 처인구 일대 등 동부권 개발사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레스피아의 에코타운 조성은 110만 대도시의 기반시설을 확보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에코타운 조성사업이 끝나면 그동안 낙후된 시의 동부권 개발과 110만 대도시의 환경보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insky115@naver.com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