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규창 의원 대표발의 ‘경기도 공유경제 활성화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 상임위 가결로 공유경제 활성화 재도약 시도

기사승인 2024.04.24  09:57:57

공유
default_news_ad2

- 코로나 이후 공유경제 플랫폼을 통한 사업의 확장성과 네트워크 구축에 기여

   
▲ 김규창 의원 대표발의 ‘경기도 공유경제 활성화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 상임위 가결로 공유경제 활성화 재도약 시도
[용인뉴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규창 의원이 대표발의한 ‘경기도 공유경제 활성화에 관 조례 일부개정안’이 23일 경기도의회 제374회 임시회 제1차 경제노동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

공유경제는 다양한 주체들 간의 자원 공동 활용임이 핵심임에도 불구하고 기존 ‘경기도 공유경제 활성화에 관한 조례’는 다양한 공유경제 주체들 간의 네트워크 구축 관련 사항과 지원사업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지 않아 사업의 확장성과 체계성을 담아내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고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개선할 기회를 만들어졌다는 평가다.

김규창 의원은 개정 조례에서 지역 특성에 맞는 공유경제 영역의 발굴 · 보급, 공유단체 및 공유기업 육성 · 지원 등을 통해 지역생태계 구축의 효과 발생, 공유기업 사업화 및 투자 유치지원, 창업공간 지원사업 등 실효성 있는 내용을 담았고 공유경제촉진위원회의 정비를 통해 운영의 실질화를 도모하려고 했다.

경기도는 매년 공유기업 발굴육성 사업을 통해 성장잠재력이 높은 기업·단체의 공유비즈니스 사업화 지원을 통해 공유경제 모델의 시장 안착 및 공유가치 확산을 도모하고 있다.

매년 3억원의 예산으로 공유기업 10개 사를 선정해 ‘역량 강화 컨설팅, 사업화 자금, 창업공간 지원등’을 통해 판로와 고용, 사회·환경적 측면의 공유가치를 발생해 왔다.

김규창 의원은 경기도 31개 시군의 지역 특성에 맞는 공유기업과 단체들이 발굴되고 지속적으로 운영됨으로써 이웃과 지역과의 소통 단절과 대량생산· 무절제한 소비로 인해 피폐해진 환경을 보호하는 효과와 더불어 사회적·경제적· 환경적 가치를 창출하는 공유경제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