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우리동네 날씨부터 지역화폐 가맹점까지 ‘경기데이터드림’에서 한눈에

기사승인 2020.05.28  13:14:30

공유
default_news_ad2

- 경기데이터드림 공공데이터가 도민의 생활을 편안함을 제공해준다.

[용인뉴스 신상훈 기자] 경기도가 날씨정보나 지역화폐 가맹점 현황과 같이 도민에게 유용한 공공데이터를 발굴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등 적극적인 공공데이터 제공·운영으로 주목받고 있다.

27 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18년부터 경기도 공공데이터 개방 포털 경기데이터드림(https://data.gg.go.kr/)과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서버 간 데이터 연계를 통해 도내 24개 시군의 정확한 기상 관측 데이터를 개방, 도민들이 한눈에 기상데이터를 확인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도청 전경

이와 함께 데이터 분석을 통해 119구급차 배치·운영을 최적화하고, 소상공인 주요업종 상권을 분석해 컨설팅을 진행했다. 119구급차의 경우, 5분 내 구급차 도달 가능영역과 영역 외 구급활동 발생지점을 웹지도 기반으로 시각화했다. 이를 관할영역이 분할된 지도와 겹쳐 분석함으로써 구급차 및 안전센터 배치 최적지를 도출해냈다.
  
또 경기도 공공데이터 1,400여 종에 대한 유효성, 정확성, 일관성, 완전성 진단을 실시해 이용자의 데이터 신뢰도 향상에 기여했으며 정책간담회, 기업 인터뷰 등 주민에게 필요한 신규 공공데이터 발굴을 위해 힘써왔다.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경기도는 최근 행정안전부의 ‘2019년 정부혁신 유공 정부포상’에서 ‘공공데이터 제공·운영 실태평가’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26일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평가는 공공데이터 제공기반 조성, 제공현황 등 2018년 기준 공공데이터 전 영역의 수준을 측정할 수 있도록 ▲인프라 ▲개방 ▲활용 ▲품질 ▲기타(가감점) 등 5 개 영역 19 개 지표로 구성됐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취임 직후부터 지속적 공공데이터 발굴·개방을 통한 주민참여행정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이후에도 도는 코로나-19 신천지 방역현황, 공적마스크 판매 현황, 지역화폐 가맹점 현황 등 도민에게 유용한 데이터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경기도는 더욱 철저한 품질관리로 도민이 신뢰할 수 있는 콘텐츠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고품질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사회·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행안부는 경기도가 도내 31 개 시·군 및 산하공공기관과 협력해 보유한 데이터를 도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해 제공하고 있으며, 신규 공공데이터를 적극 개방했고 기관 자체적인 데이터 품질 진단 실시를 통해 품질 또한 우수하다고 평가한 바 있다.

신상훈 기자 shy9631@hanmail.net

<저작권자 © 용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